Untitled Document

유니티은행, 새 행장 영입 사활건 도전

 
미주지역 한인 은행권이 M&A를 통한 자산 증대 노력에

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자산이 2억 달러 정도인 한 은행이

사활을 건 승부수를 던졌습니다.

오렌지 카운티에 기반을 둔 유니티 은행이 최근 실력과 풍부한 네트워크를 겸비한

최운화 전 윌셔은행 전무 영입에 성공함으로써 새로운 활로 개척에 나섰습니다.

조한규 기자입니다.
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